홈 아이콘
라이프+

50+매거진
50이후의 삶을 위한 아름답고 맛깔스러운 이야기를 모았습니다.

/upload/im/2018/10/92a9f4fb-cc3f-4783-8689-a7e934444385.jpg

[50+에세이] 노년은 아름다워

나이 드는 게 겁나지 않은 노년들을 <노년은 아름다워>에서 만났다. 생애문화연구소 '옥희살롱'의 대표인 저자 김영옥은 당당하게 나이 들어가는 여러 노년들을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다. 외모지상주의의 관점 아래서 노년은 분명 추한 인간이다. 노년은 느리고, 둔하고, 더러는 나이를 앞세워 무레하다보니 어느덧 사회에는 노년 혐오 현상까지 등장했다. 그런데 노년이 아름답다니? 부제인 '새로운 미의 탄생'의 의미 또한 궁금해진다.

2018-10-05

/upload/im/2018/09/374feaf4-5e73-46f4-82f1-9136919e85a2.jpg

<찾아가는 인터뷰 ②> 남부캠퍼스의 든든한 버팀목 『교육사업실 허은숙실장님』

50+세대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는 ‘교육사업실 허은숙 실장님’과 함께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2018-09-19

/upload/im/2018/09/4b44000e-9109-4082-8dcb-7693f859a3c2.jpg

현장에서 만난 사람 3편 - '특별하지 않다'는 박두서 어르신의 특별한 삶

많은 사람들이 천리마택배 최고의 '패셔니스트'로 박두서 어르신을 꼽는다. 70대 중반을 넘긴 나이임에도 밝은 톤의 주황색이나 초록색 바지를 입는데도 튀어보이지 않고 무난하다. 그 바지 위에 체크 무늬의 셔츠를 입고 머리 위에는 밀짚모자를 꾹 눌러쓴 모습이 야무지고 당당해 보이기까지 한다. 박두서 어르신은 "그냥 집사람이 집어주는 대로 입는 거예요."하고 겸손해 하시지만, 오랜 시간 동안 몸에 밴 남다른 감각이자 옷매무새가 분명하다. 기자가 옛날 TV 만화 영화 <은하철도999>의 철이를 닮았다고 하자 너털웃음을 터뜨렸다.

2018-09-03

/upload/im/2018/08/c1a2105e-e91b-46fc-a47c-69552f37a5f2.jpg

나누는 기쁨, 더하는 행복, 이교영 교수가 사는 법

우리나라 의료인의 해외봉사활동은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차지하는 위상만큼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이제는 식상할 만도 한 봉사활동이 아직도 우리에게 감동을 주는 것은 '인간은 누구나 존엄하다'는 생각에 바탕을 둔 그들의 헌신 덕분일 것이다. 의료봉사단체 MGU의 중심에는 청년 못지않은 열정을 불태우는 이교영(63세, 서울성모병원 병리과) 교수가 있다. 나눌수록 행복해진다는 그에게 MGU와 봉사는 어떤 의미일까?

2018-08-31

/upload/im/2018/08/117b8487-075a-4199-a301-0e6f4a3e2e10.png

심권호, 그의 금메달이 더욱 빛나는 이유

키 157cm의 작은 체구, ‘작은 거인’ 심권호(沈權虎·45)는 올림픽, 세계선수권, 아시안게임, 아시아 선수권에서 총 9개의 금메달을 쓸어담으며 한 번도 하기 어렵다는 그랜드슬램을 48kg, 54kg 두 체급에서 모두 달성했다. 2014년엔 국제레슬링연맹이 선정하는 위대한 선수로 뽑히며 아시아 지역 그레코로만형 선수 중에선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사람들은 그를 세계 레슬링 경량급의 전설이라고 부른다.

2018-08-23

/upload/im/2018/08/d566ecf3-0d2c-4e2b-bcbf-49a94e64eba5.jpg

‘엄마, 나는 잊지 말아요’ 하윤재 영화감독

‘앞으로 10년만 엄마의 상태가 지금처럼 유지되도록 도와주세요.’ 2007년 겨울 엄마의 치매 판정이 내려진 날, 하윤재(河侖材·47) 감독은 하염없이 눈물을 쏟으며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했다. 당시 일흔이 넘은 노모에게 10년은 막연히 긴 시간이라 여겼다. 그러나 만 10년이 지난 현재, 절망으로 휩싸였던 그날의 기억이 무색하리만큼 모녀는 여전히 인생의 희로애락을 나누며 알콩달콩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2018-08-22

/upload/im/2018/08/d94297da-b15d-4157-8a6d-c9fdf8c74ab3.jpg

이상용 작가, 세상의 비밀을 간직한 은둔 고수의 여정

​​​​​​​운명을 말하는 이상용(李尚龍·48) 작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그의 작품세계의 근간이기도 한 ‘운명’을 새삼 되새겼다. 평택에 있는 작업실에서 은둔하듯 기거하며 1만 점이 넘는 작품을 만들면서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한 그는 드로잉, 판화, 벼루, 조약돌, 바큇살, 의자, 상여 등 독특한 오브제들을 사용하며 남들과 다른 고유의 영역을 개척해가는 중이다.

2018-08-22

/upload/im/2018/08/5cd77fbf-dc3f-482b-8ff1-cf2135d51e98.png

1세대 커피 명인, 여종훈

“맛이 서로 싸우는 걸 알아야 해요.” 명인의 한마디는 예사롭지 않았다. 20여 년간 커피와 함께한 삶. 육화된 시간의 두께가 느껴졌다. 엄살도 없고 과장도 없다. 오로지 그 세월과 맞짱 뜨듯 결투한 사람만이 들려줄 수 있는 절창이다. 국내에 커피 로스터가 열두 대밖에 없던 시절, 일본에서 로스팅 기술을 배우고 돌아와 그가 문을 연 청담동 ‘커피미학’에는 각지에서 맛을 보러 온 커피 애호가들로 북적였다. “여종훈 커피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비싸다”는 소문에도 아랑곳없었다.

2018-08-22

/upload/im/2018/08/9a6bbf5c-7722-4720-9c3e-56eb8a9c3750.jpg

유대인 전문가 홍익희 교수의 고백 인생 2막의 반전과 역전 그리고 결전

​​​​​​​국내 최고의 유대인 전문가인 홍익희 세종대학교 대우교수(65). 그와의 3시간여 ‘인생 2막’ 인터뷰는 한마디로 선입관의 전복이었다. 수치에 밝은 냉철한 전문가일 것 같았지만 인간미 넘치는 인문학자에 가까웠다. 직선의 경력을 쾌속으로 걸어왔을 것 같지만 굽이굽이 곡선의 지각인생, 갈지(之) 자 이력이었다. 경력과 브랜드를 보고서 지레 짐작한 선입관은 무너졌다. 홍익희 교수의 인생은 반전과 역전 그리고 결전의 파노라마였다.

2018-08-22

/upload/im/2018/08/233cd326-a4de-4699-a1b7-fb763af54d28.jpg

구순의 우제봉 씨, 패션디자이너의 꿈을 꾸다

꿈에 대한 열망 하나로 89세에 대학원을 졸업하고 다시 대학원을 또 입학하는 우제봉(禹濟鳳·89) 씨는 내친김에 박사까지 도전한다. “제가 하고 싶어 하는 공부를 하는 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쑥스러운 듯 미소를 짓는 그녀에게서 삶의 관록이 묻어난다. 1남 2녀의 자녀를 훌륭하게 키워 어머니로서의 삶을 완성한 그녀가 계속해서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대한민국 격동기를 지나온 여자의 삶과 그녀가 이루려 하는 꿈에 대해 들어봤다.

2018-08-22

/upload/im/2018/08/c5afaf60-8763-4214-97f9-98183984f5fe.png

황유선 아나운서의 ‘비움의 철학’ 그리고 도전하는 삶

남편과 세 아이들을 위해 교수직도 내던졌다. 그녀는 ‘아이의 행복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말한다. 현재 아이들에게 전념하며 책 쓰기에 몰두하고 있는 ‘특급 자존감’의 악바리, 황유선 아나운서는 어려운 상황을 잘 이겨내고 있었다.

2018-08-16

/upload/im/2018/08/640dd6c2-f96a-4b8d-95f7-1ac9624f6fad.jpg

만신 김금화와 소소한 일상을 나누다

예닐곱 어렸을 때부터 아는 소리를 입에 담았다. 열두 살부터 무병을 앓고 열일곱에 만신(萬神)이 됐다. 내림굿을 해준 이는 외할머니였다. 나라 만신으로 불리는 김금화(金錦花·87) 선생의 무당 인생 첫 장을 간단히 말하면 이렇다. 무당이 된 이후 세상 숱한 질문과 마주한다. 제 인생은 어떻게 될까요? 만사형통합니까?

2018-08-16

/upload/im/2018/08/f8ef2c23-8ef8-4901-b106-99dcb636b222.jpg

전북 고창군 아산면 산골로 귀촌한 윤정현 신부

산중에 눈이 내린다. 폭설이다. 천지가 마주 붙어 눈보라에 휘감긴다. 어렵사리 차를 몰아 찾아든 산간고샅엔 오두막 한 채. 대문도 울도 없다. 사람이 살만한 최소치의 사이즈를 구현한 이 갸륵한 건물은 원시적이거나 전위적이다. 한눈에 집주인의 의도가 짚이는 집이다. 욕심일랑 산 아래 고이 내려놓고 검박하게 살리라, 그런 내심이 읽힌다. 대한성공회 윤정현 신부(64)의 집이다. 그가 이 산중으로 귀촌한 건 3년 전.

2018-08-16

/upload/im/2018/08/62943429-8382-46bb-adef-da60d6a74d93.jpg

“폐지 팔아 훈련했죠” 썰매에 미친 남자, 강광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과 봅슬레이 두 썰매 종목에서 한국 최초의 메달리스트가 탄생했다. 메달 소식과 함께 주목을 받은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한국체육대학교 강광배(姜光倍·45) 교수다. 그는 동계올림픽 최초로 모든 썰매 종목(루지, 스켈레톤, 봅슬레이)에 출전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이후 썰매 불모지인 우리나라에서 제자를 발굴하고 육성에 힘쓴 그의 노력은 오늘날 한국 썰매의 발전에 큰 밑거름이 되었다.

2018-08-13

/upload/im/2018/08/2e16f975-bafc-4c84-b2e0-93b614065bca.jpg

<찾아가는 인터뷰 ①> 남부캠퍼스의 든든한 버팀목 『일자리지원실 서동혁실장님』

50+세대에게 새로운 일 경험을 제공하는 디딤돌이 되고 있는 일자리지원실 실장님과 만나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2018-08-13

/upload/im/2018/08/c154d008-642a-4930-b7ca-9db8ff34a85d.png

권오용 효성그룹 고문이 밝히는 제2의 삶

‘기업과 나라 걱정으로 가득한 사람’. 권오용(權五勇·63) 효성그룹 고문과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느낀 그를 단 한마디로 정의하면 그렇게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재계에서 ‘뼛속까지 홍보맨’의 요직을 거치면서 여러 굴지의 오너와 인연을 갖게 된 그는 국가와 사회, 미래에 대한 고민으로 채워진 사람이다.

2018-08-03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