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권신문= 조성제 기자]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이경희)은 새로운 앙코르커리어에 도전하고자 하는 50+세대와 저소득층 시민의 자활·자립을 돕는 자활기업이 만나는 50+자활기업펠로우십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퇴직 후 사회적경제 영역에서 일하고자 하는 50+세대와 전문성과 역량을 겸비한 50+세대를 필요로 하는 자활기업을 연계하는 ‘50+자활기업펠로우십’을 운영할 예정이다.

 

펠로우(Fellow)는 정식 고용은 아니지만 전문성이 요구되는 직무나 프로젝트에 유급으로 채용되는 것을 뜻하며 현재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퇴직 후 제3섹터에서 활동을 희망하는 50+세대와 50+세대의 역량을 필요로 하는 비영리 공익단체 및 사회적경제 기업을 연계한 ‘50+펠로우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29일(금)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구로구 오류동 소재)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50+자활기업펠로우십에 관심이 있는 50+세대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자활기업 지원 분야에 50+세대가 참여하는 것은 새로운 활동 모델을 만드는 것은 물론 사회서비스 강화에까지 기여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50+세대의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사회공헌형 일자리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조성제 기자 sjjob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