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콘
일·참여+

앙코르스토리
50+세대의 다양한 앙코르커리어 사례를 소개합니다.

화장실 청소의 벽을 넘어 요양보조사가 된 고급 공무원

화장실 청소의 벽을 넘어 요양보조사가 된 고급 공무원

인생2막을 시작하며 가치있는 일을 하며 보람있는 생활을 해보려고 생각하는 시니어들은 그동안 오랜세월에 걸쳐 이룬 사회적지위와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새로운 도전을 주저하게 되고 또한 어렵게 시작했다하더라도 중도에 포기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연관키워드 :

인생재설계 ,

일 ,

재취업

2017-12-07

자원봉사는 회사경영보다 재미있다

자원봉사는 회사경영보다 재미있다

우리나라에도 들어와 영업을 하고 있는 카레 하우스 ‘코코 이치방’의 창업자 무네츠구 도쿠지 씨(宗次德二, 68)는 2002년 53세 때 회장직에서 물러나 경영자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다.현재는 비영리법인 ‘이에로 엔젤’을 세워 자원활동을 하는 한편,클래식 음악 전용 홀인‘무네츠구 홀’(나고야 시)의 대표로서 음악에 취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인생재설계

2017-12-07

NHK 아나운서가 복지시설 직원으로 변신

NHK 아나운서가 복지시설 직원으로 변신

NHK에서 뉴스와 정보 프로그램을 담당했던 우치다 가츠야스(内多勝康, 54)씨는 지금 의료형 단기입소시설(短期入所施設)인 ‘단풍의 집’(도쿄)에서 일하고 있다. ‘단풍의 집’은 중병의 어린이와 그 가족을 지원하는 복지시설이다. 이 시설에는 인공호흡기를 부착해야 하는 등 의료적인 돌봄이 필요한 19세 미만의 아픈 아이들이 6박7일까지 체류할 수 있어, 24시간 아이를 돌봐야 하는 가족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연관키워드 :

앙코르커리어 ,

인생재설계 ,

전직

2017-12-07

기금 모집가로 NPO활동을 하는 전직 영업맨

기금 모집가로 NPO활동을 하는 전직 영업맨

인생 전반을 회사에서 보냈다면, 후반에는 다른 의미 있는 일을 위해 내 자신을 쓴다. 도전은 젊은이들만의 전유물은 아니다. 도전 의식과 사회적 문제에 대한 관심으로 중년의 시간을 사회공헌 활동에 바치고 있는 오가와 히로시(小川 宏, 54)는 기금모집가라는 흔치 않은 직업을 가졌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전직

2017-12-07

시니어가 사업하기 좋은 노인 장보기 대행업

시니어가 사업하기 좋은 노인 장보기 대행업

정년 퇴직 후 일하는 방식으로는 소규모 비즈니스를 창업하는 방법도 있다. 오너가 되는 장점은 자신의 건강상태나 생활리듬에 맞춰 근무 형태를 정할 수 있고, 사업을 궤도에 올려 놓으면 실직의 걱정 없이 수입원을 구축하게 되는 것이다.

연관키워드 :

앙코르커리어 ,

재취업 ,

창업

2017-12-07

마을 양호실을 만든 퇴직 양호교사

마을 양호실을 만든 퇴직 양호교사

「가와나카지마 양호실(川中島の保健室)」은 공립 초중학교에서 40년 간 양호 교사로 근무했던 시라사와 아키코(白澤章子) 씨가 퇴직 후 자택을 신축하고, 그 중에서 방 하나를 할애하여 개설한 "마을 양호실"이다.

연관키워드 :

마을공동체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2017-12-07

건설 기술자가 역사 강사로

건설 기술자가 역사 강사로

히라이 미츠유키(平井光之,60)씨는 토목 공학 기술자에서 역사 강좌의 강사로 180도 다른 일을 시작했다.역사 학습 컨설턴트라는 직함으로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연관키워드 :

앙코르커리어 ,

인생재설계 ,

전직

2017-12-07

컴맹 60세 퇴직자의 인터넷 비즈니스 창업기

컴맹 60세 퇴직자의 인터넷 비즈니스 창업기

종합상사에서 오랜 현역생활을 끝낸세구치 히데오(勢口秀夫)씨다. 그는 60세에 새롭게 인터넷을 배워 창업했다. 지금 그는무엇을 해야 좋을 지 몰라 괴로워하는 친구들을 보면서 자신이 올바른 선택을 했다고 느끼며, 액티브 시니어로서 자유로운 삶을 만끽하고 있다.

연관키워드 :

인생재설계 ,

일 ,

창업

2017-12-07

시니어 강사 파견 사업을 하는 NPO

시니어 강사 파견 사업을 하는 NPO

정년 퇴직한 시니어들의 풍부한 사회경험을 살릴 수 있는 사업을 15년 이상 지속하고 있는 비영리단체가 있다. 바로 일본의 ‘시니어 大樂(다이가쿠)’이다. 시니어들이 크게 즐긴다는 의미의 단체명이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재취업 ,

전직

2017-12-07

입사 자격 60세 이상의 인재 파견회사를 창업한 시니어

입사 자격 60세 이상의 인재 파견회사를 창업한 시니어

우에다 겐지(上田研二)씨는 고교졸업 후 도쿄 가스㈜에 가스 미터기 검침원으로 취직, 가스관련업무를 담당한 후, 1991년에 적자경영을 계속하던 자회사 ㈜가스터 영업부장으로 나가서 흑자화에 성공했다. 또 1997년부터는 경영이 부진하던 자회사 도쿄기공㈜도 재건했다. 도쿄기공 시절인 2000년에 60세 이상만 채용하는 ㈜고레이샤(高齡社)를 설립하고, 2003년에 도쿄기공 사장을 그만 둔 후, 고레이샤의 사장에 취임했다(현재는 고문).

연관키워드 :

인생재설계 ,

일 ,

창업

2017-12-07

시니어가 시니어에게 IT교육을

시니어가 시니어에게 IT교육을

1999년 호리이케 기이치로(堀池喜一郞)씨는 미타카 시에 사는 대학 친구들과 동창회 모임을 정기적으로 갖고 있었다. 어느 날 친구가 ‘우리 모임의 홈페이지를 만들자’라고 제안하였다. 그 당시에 대기업인 히타치(日立)의 현역 엔지니어로서 IT에 밝았던 호리이케씨가 그 역할을 맡게 되었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2017-12-07

무엇이든 상담해주는 시니어 커뮤니티 카페

무엇이든 상담해주는 시니어 커뮤니티 카페

도쿄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자동차 판매 일을 했던 구와바라 사브로(桑原三郞)씨는 회사에서 군마에 영업소를 연 것을 계기로 고향인 오타시로 돌아왔다. 얼마 후 아버지의 별세로,형과 함께 가업인엑스티리어(Exterior)사업(대문 차고 등의주택설비공사)을 잇게 되었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인생재설계

2017-12-07

기업전문가에서 비영리전문가로

기업전문가에서 비영리전문가로

게리맥스워디는 기업에서 은퇴 후 처음에는 자원봉사자로 출발했지만 그의 전문성을 인정 받아 그 후 샌프란시스코 푸드 뱅크의 식품 자원 매니저로 일하며 또한 이 비영리단체의 이사회의 이사로 활약하게 되었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인생재설계 ,

2017-12-07

50+전문사회공헌단 이야기 아홉번째. 문화예술분과(디지털아트)_조현숙

50+전문사회공헌단 이야기 아홉번째. 문화예술분과(디지털아트)_조현숙

체험활동을 통해 채화되는 과정 사회공헌활동의 의미는 새로운 도약이다. 사회공헌활동이라는 낯선 단어를 듣고 의미를 알게 되고 뼛속 깊이 들어오지 않던 개념들이 체험활동을 통해 나의 마음에 채화되는 과정이었다. 여기서부터 시작이다.

연관키워드 :

도심권50+센터 ,

사회공헌 ,

창직

2017-11-24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4) : 우리동네 맥가이버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4) : 우리동네 맥가이버

30여 년 전 쯤 한 공중파방송의 TV 시리즈 중 <맥가이버>라는 시리즈가 있었다. 다용도 칼 한 자루와 주위에 있는 것들을 이용해 무엇이든 척척 만들어서 문제를 해결하며 첩보활동을 펼치는 주인공의 활약상은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도 많은 사람들의 인상에 남아있다. 무엇이든 척척 잘 고치는 사람을 가리켜 맥가이버라 하는 이유다.

연관키워드 :

보람일자리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2017-10-25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5) : 50+모더레이터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5) : 50+모더레이터

50플러스캠퍼스와 50플러스센터 곳곳에서 가장 많이 마주치는 50+동년배들이 있다. 캠퍼스와 센터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강좌를 이용하는 50+세대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물심양면으로 돕는 이들, 모르는 것들이 생겨 50+캠퍼스와 센터에 전화를 걸었을 때도 맨 먼저 만나는 이들, 마음 맞는 사람들과 모임을 만들어 활동을 시작할 때도 늘 든든한 지원군이 돼 주었던 이들, <50+모더레이터>들이다.

연관키워드 :

50+모더레이터 ,

보람일자리 ,

사회공헌

2017-10-25

< 9 10 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