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콘
일·참여+

앙코르스토리
50+세대의 다양한 앙코르커리어 사례를 소개합니다.

기금 모집가로 NPO활동을 하는 전직 영업맨

기금 모집가로 NPO활동을 하는 전직 영업맨

인생 전반을 회사에서 보냈다면, 후반에는 다른 의미 있는 일을 위해 내 자신을 쓴다. 도전은 젊은이들만의 전유물은 아니다. 도전 의식과 사회적 문제에 대한 관심으로 중년의 시간을 사회공헌 활동에 바치고 있는 오가와 히로시(小川 宏, 54)는 기금모집가라는 흔치 않은 직업을 가졌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전직

2017-12-07

시니어가 사업하기 좋은 노인 장보기 대행업

시니어가 사업하기 좋은 노인 장보기 대행업

정년 퇴직 후 일하는 방식으로는 소규모 비즈니스를 창업하는 방법도 있다. 오너가 되는 장점은 자신의 건강상태나 생활리듬에 맞춰 근무 형태를 정할 수 있고, 사업을 궤도에 올려 놓으면 실직의 걱정 없이 수입원을 구축하게 되는 것이다.

연관키워드 :

앙코르커리어 ,

재취업 ,

창업

2017-12-07

마을 양호실을 만든 퇴직 양호교사

마을 양호실을 만든 퇴직 양호교사

「가와나카지마 양호실(川中島の保健室)」은 공립 초중학교에서 40년 간 양호 교사로 근무했던 시라사와 아키코(白澤章子) 씨가 퇴직 후 자택을 신축하고, 그 중에서 방 하나를 할애하여 개설한 "마을 양호실"이다.

연관키워드 :

마을공동체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2017-12-07

건설 기술자가 역사 강사로

건설 기술자가 역사 강사로

히라이 미츠유키(平井光之,60)씨는 토목 공학 기술자에서 역사 강좌의 강사로 180도 다른 일을 시작했다.역사 학습 컨설턴트라는 직함으로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연관키워드 :

앙코르커리어 ,

인생재설계 ,

전직

2017-12-07

컴맹 60세 퇴직자의 인터넷 비즈니스 창업기

컴맹 60세 퇴직자의 인터넷 비즈니스 창업기

종합상사에서 오랜 현역생활을 끝낸세구치 히데오(勢口秀夫)씨다. 그는 60세에 새롭게 인터넷을 배워 창업했다. 지금 그는무엇을 해야 좋을 지 몰라 괴로워하는 친구들을 보면서 자신이 올바른 선택을 했다고 느끼며, 액티브 시니어로서 자유로운 삶을 만끽하고 있다.

연관키워드 :

인생재설계 ,

일 ,

창업

2017-12-07

시니어 강사 파견 사업을 하는 NPO

시니어 강사 파견 사업을 하는 NPO

정년 퇴직한 시니어들의 풍부한 사회경험을 살릴 수 있는 사업을 15년 이상 지속하고 있는 비영리단체가 있다. 바로 일본의 ‘시니어 大樂(다이가쿠)’이다. 시니어들이 크게 즐긴다는 의미의 단체명이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재취업 ,

전직

2017-12-07

입사 자격 60세 이상의 인재 파견회사를 창업한 시니어

입사 자격 60세 이상의 인재 파견회사를 창업한 시니어

우에다 겐지(上田研二)씨는 고교졸업 후 도쿄 가스㈜에 가스 미터기 검침원으로 취직, 가스관련업무를 담당한 후, 1991년에 적자경영을 계속하던 자회사 ㈜가스터 영업부장으로 나가서 흑자화에 성공했다. 또 1997년부터는 경영이 부진하던 자회사 도쿄기공㈜도 재건했다. 도쿄기공 시절인 2000년에 60세 이상만 채용하는 ㈜고레이샤(高齡社)를 설립하고, 2003년에 도쿄기공 사장을 그만 둔 후, 고레이샤의 사장에 취임했다(현재는 고문).

연관키워드 :

인생재설계 ,

일 ,

창업

2017-12-07

시니어가 시니어에게 IT교육을

시니어가 시니어에게 IT교육을

1999년 호리이케 기이치로(堀池喜一郞)씨는 미타카 시에 사는 대학 친구들과 동창회 모임을 정기적으로 갖고 있었다. 어느 날 친구가 ‘우리 모임의 홈페이지를 만들자’라고 제안하였다. 그 당시에 대기업인 히타치(日立)의 현역 엔지니어로서 IT에 밝았던 호리이케씨가 그 역할을 맡게 되었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2017-12-07

무엇이든 상담해주는 시니어 커뮤니티 카페

무엇이든 상담해주는 시니어 커뮤니티 카페

도쿄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자동차 판매 일을 했던 구와바라 사브로(桑原三郞)씨는 회사에서 군마에 영업소를 연 것을 계기로 고향인 오타시로 돌아왔다. 얼마 후 아버지의 별세로,형과 함께 가업인엑스티리어(Exterior)사업(대문 차고 등의주택설비공사)을 잇게 되었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

인생재설계

2017-12-07

기업전문가에서 비영리전문가로

기업전문가에서 비영리전문가로

게리맥스워디는 기업에서 은퇴 후 처음에는 자원봉사자로 출발했지만 그의 전문성을 인정 받아 그 후 샌프란시스코 푸드 뱅크의 식품 자원 매니저로 일하며 또한 이 비영리단체의 이사회의 이사로 활약하게 되었다.

연관키워드 :

사회공헌 ,

인생재설계 ,

2017-12-07

50+전문사회공헌단 이야기 아홉번째. 문화예술분과(디지털아트)_조현숙

50+전문사회공헌단 이야기 아홉번째. 문화예술분과(디지털아트)_조현숙

체험활동을 통해 채화되는 과정 사회공헌활동의 의미는 새로운 도약이다. 사회공헌활동이라는 낯선 단어를 듣고 의미를 알게 되고 뼛속 깊이 들어오지 않던 개념들이 체험활동을 통해 나의 마음에 채화되는 과정이었다. 여기서부터 시작이다.

연관키워드 :

도심권50+센터 ,

사회공헌 ,

창직

2017-11-24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4) : 우리동네 맥가이버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4) : 우리동네 맥가이버

30여 년 전 쯤 한 공중파방송의 TV 시리즈 중 <맥가이버>라는 시리즈가 있었다. 다용도 칼 한 자루와 주위에 있는 것들을 이용해 무엇이든 척척 만들어서 문제를 해결하며 첩보활동을 펼치는 주인공의 활약상은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도 많은 사람들의 인상에 남아있다. 무엇이든 척척 잘 고치는 사람을 가리켜 맥가이버라 하는 이유다.

연관키워드 :

보람일자리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2017-10-25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5) : 50+모더레이터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5) : 50+모더레이터

50플러스캠퍼스와 50플러스센터 곳곳에서 가장 많이 마주치는 50+동년배들이 있다. 캠퍼스와 센터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강좌를 이용하는 50+세대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물심양면으로 돕는 이들, 모르는 것들이 생겨 50+캠퍼스와 센터에 전화를 걸었을 때도 맨 먼저 만나는 이들, 마음 맞는 사람들과 모임을 만들어 활동을 시작할 때도 늘 든든한 지원군이 돼 주었던 이들, <50+모더레이터>들이다.

연관키워드 :

50+모더레이터 ,

보람일자리 ,

사회공헌

2017-10-25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6) : 50+취업지원관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6) : 50+취업지원관

강북구 미아동에 있는 성암국제무역고등학교 지하1층에 있는 취업지원실 안에서는  다섯 명의 학생들이 김용근 취업지원관으로부터 입사지원서와 자기소개서 쓰는 법에 대해 강의를 듣고 있었다. ‘회사에서 사람을 선발할 때 입사지원서와 자기소개서가 어떻게 작용하는가를 미리 좀 알면 훨씬 더 효율적으로 쓸 수 있지 않을까?’라는 말을 시작으로 전문적 노하우가 묻어나는 강의가 이어졌다. 팩트 중심으로 꼼꼼하게 기술해야하는 입사지원서는 물론 학생들이 가장 막연해하는 자기소개서를 잘 쓰는 요령까지 30여 분간 족집게 같은 활용 팁이 학생들에게 전달됐

연관키워드 :

보람일자리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2017-10-25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7): 학교안전관리서포터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사람들(7): 학교안전관리서포터

서울잠전초등학교(송파구 잠실동 229) 인조잔디 운동장 안. 점심시간을 이용해 바깥 활동을 하려는 초등학생들로 운동장은 북적였다. 눈에 확 띄는 노란조끼에 주황색 모자를 쓴 어른 한 명이 아이들 사이를 오가며 아이들의 어깨를 토닥이거나 머리를 쓰다듬는가 하면 흙장난을 하는 아이들 사이에 앉아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연관키워드 :

보람일자리 ,

사회공헌 ,

앙코르커리어

2017-10-25

50+전문사회공헌단 이야기 첫 번째. 문화예술분과(캘리그라피)_상희원

50+전문사회공헌단 이야기 첫 번째. 문화예술분과(캘리그라피)_상희원

사회공헌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다. 하루는 대학생인 작은 딸이 “엄마 인생의 빛과 소금이 뭐냐”고 물었다. 딸은 엄마 인생의 빛과 소금이 아니라 엄마의 빛과 소금을 찾으라 했다. 그 동안은 딸 둘을 열심히 키우는 전업주부로 극성엄마였다. 그 후 진정 원하는 내가 잘 하는 것을 기쁘게 활용하며, 나도 즐겁고 사회공헌도 할 수 있는 것을 찾게 되었다.

연관키워드 :

도심권50+센터 ,

사회공헌 ,

서울시

2017-09-22

< 9 10 >